자녀식품구입비 보조/미주 중앙일보 기사

TKT 0 337 05.22 05:01


5월 22일 부터 6월 말까지 신청서 접수 

학교에서 무료로 급식을 받거나 저가로 사는 학생들에게 캘리포니아 주 정부가식품구입비를 지원한다.

가주 사회복지국은 20일 체류 신분에 상관없이 학교에서 무료나 저가로 급식을 받는 저소득층 가정의 자녀 1인당 식품구입비로 365달러씩 지급한다고 발표했다.

해당 가정에는가주 사회복지국에서 발행한 ‘팬데믹-선불카드(P-EBT)’를 우편으로 받게 된다.

이 카드는 기존의 푸드스탬프 현금지급 카드처럼 일반 마켓에서 식품을 살 수 있으며, 월마트나 아마존 사이트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.
 

이 프로그램은 '공적부조' 정책에 해당하지 않는 만큼 서류 미비자 가정도 신청할 수 있다.

가주 사회복지국에 따르면 1차로 연방정부가 후원하는 푸드스탬프 프로그램인 ‘캘프레시’나 메디캘 수혜 아동 또는 위탁 아동에게 지원금이 든 카드가 발송된다. 1차 대상자들은 별도의 신청이 없어도 P-EBT 카드를 받을 수 있다.

사회복지국에 따르면 이들에게는 지난주부터 카드를 발송하고 있다.

이들은 5월 말까지 카드를 수령할 것으로 예상된다.

2차 대상자는 저소득층 가정들로 내일(22일)부터 프로그램 웹사이트:https://ca.p-ebt.org/en/   를 통해 신청하면 받을 수 있다.


신청서는 6월 말까지 접수한다. 2차 대상자들은 6월 말까지 카드를 받는다.

사회복지국은 주 전체에 180만 명의 어린이들이 이번 식품구입비 지원을 받을 것으로 추산했다.

사회복지국은 “이번 조치는 학교 문을 닫은 후 끼니를 제대로 먹지 못하는 학생들을 위해 마련됐다. 교육구에서 제공하는 급식 프로그램(Grab-N-Go)을 받아도 식품구입비 신청이 가능하다"며 필요한 가정은 신청할 것을 당부했다.

한편 각 교육구는 홈페이지와 산하 각 학교 학부모 통신 네트워크를 통해 프로그램 내용과 신청법을 홍보하고 있다.

▶문의: (877)328-9677 

-미주 중앙일보-

Comments